마을의 전설과 유래

쉽고 간편하게 이용하는 민원서비스

  • 마을나들이
  • 마을의 전설과 유래
  • 글자크기 크게조정
  • 글자크기 작게조정
  • 본문인쇄 새창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
수상동

  • 영락(嶺洛), 마지(磨芝)-조선 숙종 때 李龍佑 선생이 한양에서 피신차 내려왔다가 마을을 개척하여 영락이라 칭하였다가 李龍佑의 삼대손 李鍾協이 마지라 개칭하였다고 구전되고 있음. 건지기골-마지락골 입구에서 왼쪽 편에 위치하고 있으며 농작물 수확이 거의 없이 메마르다고 하여 乾直이라고 불렀다 함. 뱃가골-낙동강 골 어귀에 배를 정박하였다 하여 뱃가골이라 불리어짐.

수하동

  • 무주무(無主無)-조선 명종 서씨라는 사람이 마을을 형성하였는데 강변에 넓은 늪이 있었으나 주인이 없다하여 무주무로 불림.

정상동

  • 거붓골-거북형 큰 바위가 마을 입구에 있었다 하여 거북골이라 전해지나 지금은 거북 바위를 찾을 수 없음.
    도트마리-마을 지형이 동서는 높고 중앙부가 낮아서 베짜는 틀의 도트마리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도트마리라 전해짐.
    삼정골-우물 셋이 삼각형을 이루고 있어 유래 됨.
    옹정골-오래된 소나무의 큰 뿌리가 우물 속에 들어 있다고 붙여진 이름.

정하동

  • 먼다리, 정하동(亭下洞)-정하동은 韓末에 건축된 注源亭이 있는 정자 밑 동리라 하여 정하동이라 부르며, 먼다리는 낙동강이 安東府를 돌아가는 곳에 긴다리가 있었기 때문에 먼다리라 불림 아늑골-왕비가 이 골에 와서 피곤을 했다고 하여 아늑골이라 전해지나 考證은 할 수 없음.

현재 페이지의 정보 및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?